영어책 한 권 외워봤니?, 매일 아침 써 봤니?저자이자 MBC 드라마 PD 김민식 님이 <<은퇴 후 아름다운 삶을 위한 '151030' 전략>> 책의 추천의 글을 써 주었다. 감사드린다.

마흔에 늦둥이 딸을 얻은 나는, 정년퇴직할 때까지 버텨도 아이를 대학 졸업시킬 수 없다. 딸의 사진을 보며 매일 각오를 다진다. ‘아빠는 오늘도 너를 생각하며 꿇을 것이다.’

문제는 정년까지 버티는 게 아니다. 퇴직 후 30년을 어떻게 사느냐다.

남들은 창업을 고민할 때, 나는 창직을 결심했다.

드라마 피디 겸 작가 겸 강연자. 작가가 되기 위해 블로그를 시작했고, 매일 아침 5시에 일어나 1년간 글을 한 편씩 썼더니 책 한 권이 나왔다.

<공짜로 즐기는 세상>이라고 20대 청춘들을 위해 쓴 책인 데, 반응은 신통치 않았다. 2쇄도 채 못 팔았고, 출판사가 문을 닫는 바람에 그마저도 절판되었다. 그 책에 열렬한 반응을 보인 독자가 한 분 있었는데, 바로 박보영 선생님이다.

어떤 삶을 살까, 치열하게 고민하는 사람에게 책은 영감을 주고 길잡이가 된다. 박보영 선생님이 그 책을 읽고 블로그를 시작하고, 지리산 둘레길 종주를 하고, 강연을 다니시는 모습을 보고 깨달았다. 노후의 삶이야말로 배움의 시간이고, 새로 운 인생을 시작할 수 있는 최고의 기회라는 것을.

나는 평소 20대 젊은이에게 독서, 여행, 연애 3가지를 즐기라고 말한다. 그러나 생각해보면 정작 독서, 여행, 연애를 할 시간적 물질적 여유가 없는 시절이 바로 20대다.

노후에는 모든 게 가능해진다. 책을 읽고 새로운 직업을 꿈꾸는 것도, 낯선 곳으로 여행을 떠나는 것도, 새로운 인연을 만나는 것도. 박보영 선생님의 책을 읽으며, 퇴직 후의 삶이 더 풍요롭고 즐거우리라는 희망에 들뜬다.

청춘을 부러워하지 않는 노년, 아니 청춘이 부러워하는 노 후를 꿈꾸는 모든 분들에게 이 책을 권하고 싶다.

청춘의 에너지로, 2의 인생을 설계하는 비법이 담겨 있다.

MBC 드라마 PD 김민식

(영어책 한 권 외워봤니?, 매일 아침 써 봤니?저자)

Posted by 토론은 게임이다. 바로 대립토론! 笑山 박보영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은퇴를 두려워만 할 일인가?

은퇴는 누구에게나 닥치는 일이다.

모든 인간이 죽음을 만나는 것처럼 말이다. 은퇴는 나의 선택에 의해서 있을 수 있는 일이기도 하고, 타인에 의해서 예고 없이 닥칠 수 있는 하나의 사건일 수도 있다.

다만 은퇴 후 삶의 기간과 삶의 질은 사람마다 각각 다를 뿐 이다.

어떤 사람은 아주 길 것이고, 어떤 사람은 그 기간이 없는 듯 짧을 수도 있다. 또 맞이하는 사람마다 그 기간의 삶의 질은 천태만상이 될 것이다.

AFP노인을 위한 나라는 없다라는 제목으로 한국의 노인문제를 심각하게 다루었다.

우리 모두가 지금 당면한 문제이기도 하고 아니면 앞으로 당면할 문제이다. 하지만 우리는 현실로 받아들여야 한다.

가까운 나라 일본을 보자. 노인사회에서 심각하게 일어나 는 사회현상이 노후의 파산이다. 이 노후의 파산도 머지않은 장래에 우리도 당면할 문제라고 보고 미리 준비를 해야 할 것이다.

은퇴 후의 나의 인생을 어떻게 보내야 할 것인가?

또 그 기간의 삶을 아름다운 삶으로 이끌기 위해서는 어떻게 해야 할 것인가?

이를 놓고 깊이 생각하고 대비하는 삶을 살아가고 있는가에 대하여 독자 여러분에게 질문을 보낸다.

은퇴 후의 아름다운 삶을 위해서, 이 질문에 답을 찾고 현 실의 문제를 해결하는 돌파구를 찾아야 할 것이다. 바로 철저 한 계획과 준비가 따라야 한다.

류진희의 글 그럴 리는 없겠지만, 그럴 수도 있겠지만의 글이 생각난다.

바로 등대 이야기다. 우리나라에서는 190361일 인천 앞 바다에 있는 팔미도 등대가 처음 점등되었고 현재 등대원 이 상주하는 38곳의 유인등대를 포함해서 3천 개가 넘는 등대 가 전국의 바다를 지키고 있다고 한다. 항로 표지 기술이 나날 이 발전하고 웬만한 배에는 자동항법장치가 있어서 등대에 의 지하는 의존도는 예전에 비해 줄었지만

모든 배들이 첨단 장비를 갖추고 있는 것도 아니고 장비가 고장 날 수도 있어서 등 대는 꼭 필요한 존재라고 한다.

게다가 컴컴한 밤, 어둠 사이로 보이는 등대의 불빛은 그 존재만으로도 위안이 된다는 게 바닷사람들의 한결같은 이야 기. 칠흑 같은 외로움의 바다에서 길을 잃었을 때, 내 마음의 지도가 보이지 않을 때 우리도 등대가 있다는 걸 잊지 말아야 한다는 내용이다.

은퇴 후 삶을 살아가려는 지금 저 멀리서 밝게 반짝이는 등 대는 누구인가?

은퇴 후 삶의 등대가 되어드리려고, 또 당면한 여러 문제를 해결하는 방법을 찾아가는 데 도움을 주고자 이 책을 출판하게 되었다.

이 책을 읽어가다 보면 은퇴 후의 아름다운 삶을 위하여 어떻게 계획을 세워야 할 것인가, 준비는 어떻게 하여야 할 것인 가를 스스로 찾아가게 될 것이다.

그리고 은퇴 후의 삶이 아름다운 삶으로 살아가도록 이정표를 제시해 줄 것이다.

필자가 직접 경험한 것과 실제로 실천하고 있는 내용을 중심으로 여러분에게 안내를 해 주고 있다.

9편으로 내용을 구성하였다.

1아름다운 삶의 이야기에서는 은퇴 후 아름다운 삶에 대하여 생각해 보는 시간을 갖기 위해서 이야기 나눔의 자리를 마련하였다.

2부에서는 이렇게 하여 아름다운 삶으로 만들어 가고 있다라고 하며 필자가 걸어가고 있는 삶의 방식을 조심스럽게 제 시하고 있다.

3부는 은퇴 후의 삶을 준비하는 사람들에게 보내는 글이다.

4멘토는 아름다운 삶으로 이끌어 준다의 장에서는 창직 이나 창업을 하며 남은 생을 살아가려면 반드시 멘토를 정하여 멘토의 도움을 받으면 크게 도움이 된다는 내용으로 멘토에 대한 이야기를 구성하였다.

5부에서는 전국에서 창직으로 아름다운 삶을 살아가는 15 명을 찾아서 그들의 활동 이야기를 소개하였다. 여러 사람들 의 자문을 받고 필자의 기준에 따라 어렵게 모신 분들의 삶이 다. 선뜻 공개하기 힘든 일이었지만 은퇴 후의 삶을 준비하는 사람들에게 작은 보탬이라도 될 수 있으면 좋겠다는 뜻으로 허락하여 주었다. 자신들의 이야기를 나눌 수 있도록 배려해 주어 소개하게 되었다. 될 수 있는 한 본인들이 직접 안내하는 글을 써서 실으려고 노력하였다.

6황혼에 접어들어 생각해 보니 나의 삶에서 잘한 것 4가 지는 필자의 이야기이다. 74세가 되어 삶을 되돌아보니 그래 도 잘했다고 생각되는 것이 있어 공개하는 것이다. 독자들에 게 무슨 도움이 될까 망설였지만 필자 자신의 앞으로의 삶에 활력을 찾고자 쑥스럽지만 용기를 내어 지면을 할애하였다.

7은퇴 후 아름다운 삶을 살아간다에서는 필자는 지금의 삶이 너무 아름다운 삶이라고 생각하여 현재 살아가는 이야기를 엮었다.

8부에서는 앞으로 어떠한 일을 할 것인가를 찾아보았다. 바 로 이제 무슨 일에 나를 몰입할 것인가를 정리하여 보았다.

9부에서는 앞으로 창직을 생각하는 사람들을 위해서 해 볼 만한 창직 아이디어를 찾아보았다. 창직을 꿈꾸는 사람들에게 필요할 것이다.

 

책표지 사진

Posted by 토론은 게임이다. 바로 대립토론! 笑山 박보영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