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1/15'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20.01.15 인생 이모작은 꼭 필요하다

 

우리사회가 고령화 사회로 접어들었고 그 속도는 매우 빠르다. 일반적인 추세를 논하자는 것이 아니다. 이 글을 읽는 독자 자신의 문제가 아닌가?

그리고 은퇴 연령은 점점 낮아지고 있는 상황이다. 얼마전만해도 은퇴는 정년에 하는 것이 통례로 되어 있었지만 지금은 먼 옛날의 이야기로 들린다. 은퇴 후의 삶의 기간이 그리 길지 않기에 노후의 삶에 대하여 심각하게 고민하려고 하지 않았다. 고민 좀 하다가 안 되면 말지하고 스스로 가볍게 포기하는 정도로 그쳤다면 이제는 다르다.

노령화 되어가는 그중에 혼자 사는 사람들이 노인들이 25%정도를 차지하며 그 비율은 심각하게 급상승한다고 한다. 그러면서 대두되는 것이 돈, 건강, 외로움 해결이 없이는 삶을 살아가기 힘든 세상이 되었다. 그 해결 방법은 있다. 불과 3,4년 전부터 인생 이모작이라는 새로운 용어가 등장하기 시작하였다. 인생이모작이 은퇴 후에 대두되는 문제 즉 돈, 건강, 외로움을 해결하는 방법이다. 창직으로 인생이모작을 시작하는 것을 권장한다.

, 건강, 외로움을 해결하기 위해서 인생이모작은 꼭 필요하다.

많은 현대인들은 일을 통하여 돈만 많이 벌면 그 돈으로 즐겁고 뜻있는 삶을 살 수 있으리라고 생각한다. 하지만 그것은 옳지 않고 지혜롭지도 못하다고 할 수 있다. 일하는 의미를 찾고 일을 하면서 즐겁게 보낼 수 있는 사람이라야 뜻있고 행복한 일생을 살아가는 사람이라고 할 수 있을 것이다. 은퇴 후의 삶은 더욱 일이 절실하다. 돈을 위해서가 아니라 일을 통해서 사람들을 만나기도하고 사람들과 관계를 맺기도 한다. 창직을 위해서 배움을 계속해야 한다. 그러니 외로움은 해결 된다.

일을 통하여 삶의 재미를 느낄 수 있고 의미를 찾을 수 있다. 그러니 일을 하는 것이 즐겁고 가치 있게 살아가는 삶의 지혜가 아니겠는가?

내가 나를 소중히 하고 좀 더 나은 삶을 위해 노력하며 살아갈 때 나의 가장 소중한 사람인 어머니는 진심으로 기뻐하셨던 기억이 난다.

반대로 내가 믿기지 않을 만큼 일찍 승진하고 남이 부러워하는 직장 생활을 한다 해도 마음이 불안하고 괴로우면 어머니는 그것을 분명히 느끼셨다.

승진보다 중요한 게 있잖아?’

어머니는 그럴 때 그렇게 말씀하실지 모른다. 필자는 운이 매우 좋은 편이어서 내가 행복하면 내게 소중한 사람도 행복하다는 행복의 순환 고리를 부모님을 통해서 배울 수 있었다.

뒤집어 이야기 해보면 좀 더 이해하기 쉬울지도 모르겠다. ‘소중한 사람이 행복하다.’는 것은 나에게도 역시 행복이 된다. 아버지가 일찍 퇴직해 일을 쉬게 되면서 집안의 수입이 줄어들게 된다. 아버지가 행복해 보였기 때문에 그 가족은 그것으로 만족했다. 만일이 아버지가 퇴직후 불안 해 하고 술에만 의지하며, 스스로 자포자기 하면서 자학하는 행동을 한다면 가족은 어떠 할 까? 아버지는 퇴직 할 때까지 가족의 행복을 위해서 애써 주었다면 그런 아버지가 자신의 행복을 추구하게 된 게 가족에겐 무엇보다 큰 행복이었던 것이다. 여기서 잘 생각해 볼 것은 내 행복을 소중히 하는 것은 곧 소중한 누군가를 소중히 여기는 것이다. 바로 은퇴 후 일을 만들어서 일을 하는 삶은 나 자신뿐만 아니라 나를 소중하게 여기는 사람들에게 행복을 주는 것이라는 것을 꼭 생각하기 바란다.

이런 삶이 삶의 재미를 느끼게 되어 건전한 생활 건강한 생활을 할 수 있게 되는 것이다.

창직 활동에는 커다란 자본이 들지 않는다. 그리고 창의적인 아이디어를 가지고 창직을 한다면 커다란 돈은 아니더라도 수익을 올릴 수 있다. 직장생활 할 때만큼 수익을 창출하는 사람들도 주위에서 쉽게 찾을 수 있다. 은퇴 후에 염려되는 돈, 건강, 외로움을 해결하기 위해서도 또 은퇴 후의 아름다운 삶을 위해서도 인생이모작 특히 창직은 꼭 필요하다.

-『은퇴후 아름다운 삶을 위한 ‘151030’ 전략』에서-

 

할 수 있다는 자신감을 가지고 인생 이모작을 꿈꾸세요

                                         

Posted by 토론은 게임이다. 바로 대립토론! 笑山 박보영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