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자들이여!

나는 “교육자로서 아니 수학자로서 박영훈의 『허 찌르는 수학이야기』을 읽고 황홀한 전율을 느끼지 못하면 교단에 설 자격이 없다”고 감히 말하고 싶다

초등교육자로서 정년퇴임 후

집에서 삼식이를 면하기 위해서 또 그동안 나와 함께 40여년을 동고동락한 안 해(집안의 sun이 아내다)를 위해서 아침은 내가 준비하곤 한다.

어느 날

제목 자체가 범상치 않은 박영훈의 느린 수학 지침서 허 찌르는 수학이야기책이 인터넷 서점에 뜨자마다 구입하여 읽기 시작했다.

책을 읽다가 아침식사를 준비하기 위해 계란을 삶는데 계란을 태울 뻔 했다.

책에 몰입하여...

알고 있던 내용, 또 미처 깨닫지 못한 덧셈, 뺄셈, 곱셈, 나눗셈...

잘 알고 잘 가르쳤다고 착각했다는 것을 알게 느끼게까지 하는 것이 아닌가.

나름대로 초등 교육현장에서 40년 동안 학생들을 열심히 가르친다고 했던 내가 아니었던가.

그런데 덧셈, 뺄셈, 곱셈, 나눗셈 등...

새로운 사실과 함께 잘못 가르쳤던 것을 알게 되다니...

책을 출판하지 않으면 안 되겠다고 마음먹은 저자가 얼마나 답답해했는가도 이해하게 되었다.

그 답답함을 책을 읽는 나도 가슴으로 느낄 수 있었다.

머리말에서부터 독자에게 아니 교육자, 학부모들에게 알려주려고 의도하는 바를 느낌으로 받았다.

읽어가면서 가슴이 벅차오르더니 마침내 99쪽에서 나를 멍 때리게 하였다.

이유인 즉

무엇을 이야기하겠다는 것일까?’,

누구보고 읽으라는 것일까?’,

더 읽어야하나?

여기까지 인내하며 읽을 사람이 과연 얼마나 많을까?’ 등등의 의문이 떠올랐다.

그러나 저자의 성의를 보아서 그리고 책값이 아깝다기보다 무엇인가 하고 싶은 이야기가 있겠지. 뒤에는 과연 무슨 내용을 말하고 있나하는 궁금증이 있기도 했다.

문제 풀듯이 조심스럽게 긴장하며, 숫자를 그리고 내 생각을 대입하고, 제시된 질문과 문제의 답을 넣어가며 계속 읽었다.

40년이 지난 지금에 와서 이 책을 통해서 잘 가르쳤다고 생각했던 내용들에 대해서 오류를 범한 것이 너무 많음을 새삼 알게 되고 반성하게 되었다.

지금이라도 이런 책이 나왔으니 얼마나 다행인가.

그런데 교사들이 학부모들이 이 사실 조차 모른다면

초등학교 수학쯤이야 하고 잘 안다고 착각한다면

자신도 모르는 수학교육의 오류를 범한다면

그것은 분명 자라나는 학생들에게 죄를 짓는 것이 아닐까하는 염려를 하게 된다.

다시 170쪽에서 또 책을 덮었다.

그래서 어떻다는 거야?’,

어떻게 하자는 거야?’,

다음 책을 기다려지게 만드는 것일까?’,

대안이 있다고 하니 기다려 보아야 하나?’ 등등 많은 생각을 하였다.

그런데 171쪽에서 203쪽을 읽고 나니

젊은 시절 유클리드의 원론을 읽고 황홀한 전율을 느끼지 못하면 학문할 자격이 없다는 아인슈타인이 원론을 읽고 칭찬한 내용문을 인용하여

교육자로서 아니 수학자로서 박영훈의 허 찌르는 수학이야기을 읽고 황홀한 전율을 느끼지 못하면 교단에 설 자격이 없다고 자신 있게 이 책에 대한 소감을 말하고 싶다.

203쪽까지 읽으며 나 자신이 황홀한 전율 아니 가슴에 용솟음치는 교육사랑을 느꼈다.

저자에게는 미안하지만

마지막 06장을 읽기 전에는 이 책의 제목을 바꾸어야 한다고 생각했다.

박영훈의 변죽만을 울리는 수학이야기라고...

그러다 마침내 06장을 읽고 그래서 느린 수학이구나!’ 하는 생각에 이르렀다.

이렇게 몰입해서 정독 아니 몰입독을 한 적은 별로 없었다.

요즈음 맛들인 김영하의 소설을 읽다가 말고 이 책을 읽은 것이 무척 다행이다.

다른 책들보다 더 흥미진진하게 읽었고, 반성하며 밑줄 치면서 2번을 읽었다.

교육현장의 선생님들이나 학부모들이 꼭 읽어야 하겠다고 권하고 싶은 책이다.

그래야 자라나는 초롱초롱한 희망의 눈을 가진 학생들에게 잘 못 된 교육, 오류투성이의 지금의 수학교육, 희망 없는 네비게이션과 같은 교육은 이루어지지 않을 것이다.

우선 나의 딸과 며느리에게 이 책을 읽게 해서 손자, 손녀들을 바르게 교육하도록 구입 신청하였다.

범상치 않은 책제목에 끌려서

Posted by 토론은 게임이다. 바로 대립토론! 笑山 박보영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10년 2월 포스코교육재단 초등학교 교장으로 정년퇴임하였다.

모 신문사에서 인터뷰 한다고 연락이 왔다

"은퇴후 아름다운 삶을 위한 '151030'전략"이라는 책을 쓰셨고, 얼마전에는 "글로벌 인재들이 배워야 한 박태준 리더십"도 쓰셨는데 요즈음은  무슨일 하시는지 인터뷰를 하자는 것입니다.

그래서

'그래 난 요즈음 무엇을 하며 사는가?'

나자신에게 물으며

게임형 대립토론의 활성화는 우리교육을 바로 잡을 수 있다고 확신하며 교사연수. 학부모교육. 학생수업. 지자체 프로젝트.일반회사 직원연수등을 하고 있다.

바쁘게 다니지만 나의 생활을 돌아보며 생각할 기회를 갖지 못했다.

인터뷰 요청에 답하기 위해서 잠시 나의 생활을 정리하는 시간을 갖게 되었다

나는

토론의 달인 세상을 이끈다.”는 신념을 가지고 30여 년간 게임형 대립토론으로 글로벌 리더를 키우는 일을 하고 있다.

글로벌 리더 즉 어떤 사안을 접하면 해결하기 위한 설계를 하고 이를 해결해 가는 탐구력과 문제해결력이 특출하고 자신감이 넘치는 사람, 목표의식이 뚜렷하고 이웃을 배려할 줄 아는 사람을 키우는 것이 내가 하는 교육활동이요 나의 교육활동의 목적이다.

이를 실천하려고 박보영 토론학교를 만들어 운영하고 있다.

내용은 박태준 리더십을 중심으로 혹은 여러 가지 논제를 중심으로.

방법은 게임형 대립토론으로.

 

앞으로도 이일을 계속할 것이다.라고 자신있게 말할 수 있다.

그 이유는 우리의 교육을 살리는 길은 게임형 대립토론의 활성화라고 확신한다.

이것은 하늘이 내려준 나의 사명으로 받아들이고 있다.

게임형 대립토론 수업장면

 

Posted by 토론은 게임이다. 바로 대립토론! 笑山 박보영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