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립토론은 생각하는 수준을 높여준다

대립토론을 할 때 철저한 준비과정을 거쳐 대립토론에 임하게 된다.

대립토론을 준비 할 때를 생각해 보자.

가령 ‘4대강 개발을 찬성/반대 한다.’는 안건이 주어졌다면 어떻게 할 것인가?

여러 측면에서 바라보아야 한다.

정의를 내리고 사색하여 주장하는 방향을 정하게 된다.

환경적인 측면에서 볼 때 환경파괴는 아닌가? 강물이 오염되지는 않을까?

관광적인 측면에서 볼 때 도움이 얼마나 될까? 계속적으로 수익이 발생할 것인가?

치수적인 면에서 과연 가뭄과 홍수 그리고 농사나 상수원활용에 얼마나 도움이 되는가? 혹은 피해가 발생할 것인가?

예산적인 면에서 볼 때 이 사업을 하는 것이 타당한가? 아니면 미루거나 해서는 안 되는 사업인가?

자원 활용 면에서 활용가치가 있는가? 즉 플러스 요인인가? 아니면 마이너스 요인인가?

국민의 여론적인 측면도 고려해야한다.

이외에도 여러 측면에서 생각할 수 있다.

하나의 안건에 대하여 여러 각도에서 사고하며 자기편의 유리한 주장을 선택하여 내용을 만든다.

이렇게 하여 대립토론을 준비하는 과정에서 생각의 수준을 높일 수 있게 된다.

여기서 우리가 당연하다고 생각하는 것을 생각의 차원을 달리하여 교사의 대립토론 능력의 필요성을 당연하지 않게 강조한 것을 어떻게 전개 하였는지 이 글을 통해서 바라보자.

학교는 좋은 곳’, ‘학교는 신성한 곳’, ‘교육은 성스럽다’, ‘교직은 전문직이라고 생각하는 신화는 붕괴된 지 꽤 오래되었다. 교내폭력, 괴롭힘, 등교거부, 입시교육, 왕따 등과 같은 크고 작은 문제들로 인하여 학교라는 공동체는 불안정한 것으로 변모되어 가고 있다. 하지만 더욱 안타까운 것은 당연하다고 생각했던 전체가 당연하지 않게 된 것이다.

그것을 당연하다고 밖에 생각하지 않는다면 관료주의적 대응밖에 할 수 없다.

이와 같은 상황에서 교사는 부모와 학생들에게 학교의 존재의식을 호소하여야 하고, 그것은 교육의 기본이라는 것에서부터 출발하는 것임을 강하게 주장해야 한다.

왜 학교는 필요한가?’

왜 학교에 오지 않으면 안 되는가?’

그 합리적 근거를 말할 수 없으면 안 된다. 지금까지는 깊은 생각 없이 당연 사항이었지만 이제는 생각의 차원을 달리하여 부모와 학생의 합의점을 찾아낼 수 없다면 지금부터 학교 교육은 설 땅이 없어지며 한 발도 나아가지 못하는 것이다.

따라서 대립토론 능력이 없는 교사 즉 생각을 바꾸지 못하는 교사는 살아갈 수 없는 것이다.

가령 생활 지도에서 교사는 다음과 같은 안건으로 학생과 대립토론을 할 수 있을 것이다.

왜 학급을 만들지 않으면 안 되는가?’

왜 청소를 하지 않으면 안 되는가?’

왜 지각을 하면 안 되는가?’

이와 같은 안건을 가지고 대립토론을 통해 학생을 설득할 수 있을 것이다.

학급을 만드는 것은 당연, 청소하는 것은 당연, 지각을 해서는 안 된다는 것도 당연하다고 생각하고 있는 교사는 학생들을 제대로 지도해 나갈 수 없게 된다.

생각의 차원을 달리하여야 하는 대립토론에 의한 합의점 도출과정이 생활 지도의 토대가 되어야 할 것이다. 합의점 도출에 기초를 두기 때문에 학생들에게 신뢰관계가 생길 것이다. 상호신뢰가 없다면 건설적인 비판도 생기지 않는다. 교사는 대립토론적인 논쟁에 의해 신뢰를 획득하지 않으면, 생활 지도는 할 수 없게 된다는 것이다.

또 학생은 학교 밖에서도 다양한 내용을 학습하고 있다.

입시학원, 속셈학원, 예능학원, 사회체육센터 등 다양한 생활양식을 갖게 된다. 따라서 학교의 존재의식, 수업의 의의에 대한 명확한 근거를 교사는 갖지 않으면 안 된다.

국어 시간에 왜 이 작품을 읽는 것인가?’

왜 분수의 곱셈을 공부해야 하는가?’

교사는 자신이 가르치려고 하는 교과 내용이 학생들에게 어떤 의미를 갖는가를 이야기하고, 설득할 수 있어야 한다.

이것이 바로 교사에게 필요한 생각의 속도와 차원을 달리하는 대립토론 능력이요 합의점 도출능력이다.

당연하다고 생각하는 것을 생각의 차원을 달리함으로서 또 다른 입장에서 사안을 해석하고 바라 볼 수 있다는 것을 말해주고 있다.

한편 대립토론을 할 때 자신의 주장뿐만 아니라 상대팀의 주장도 미리 생각하여 질문하여야하고 우리 편의 주장에 대하여 상대편은 어떻게 나올까를 늘 생각하며 주장을 펼쳐야 한다. 상대편을 생각하지 않고는 알맞은 반론을 펼 수 없기 때문이다. 역지사지라는 말이 있듯이 상대편의 입장에 서서 생각해 보아야 한다. 대립토론에서 승리하려면 반드시 취해야 할 필요한 활동 중에 하나이다.

 

토론 현장에서 직접 상대편의 주장을 통해서 우리가 미처 생각하지 못한 의견이나 아이디어, 해석, 자료뿐만 아니라 다른 사람의 입장도 접할 수 있다

대립토론을 통해서 다양한 의견이나 생각을 접하게 되므로 대립토론이야 말로 우리의 생각의 폭을 넓이고 생각의 수준을 높이며 생각의 속도를 다르게 하는 교육활동임을 입증해 주고 있다.

Posted by 토론은 게임이다. 바로 대립토론! 笑山 박보영

댓글을 달아 주세요